TOP
스킵 네비게이션
현재 위치
home > Korean > O.S.T. > V.A. > V.A - 명작스캔들 시리즈 01 [CD+DVD]
V.A - 명작스캔들 시리즈 01 [CD+DVD]

V.A - 명작스캔들 시리즈 01 [CD+DVD]

Retail Price
$ 20.90
Discount Price
$ 10.51
Membership Price
Extra 20%OFF!!
Brand
AULOS MEDIA
Product Code
8809090672690
Release Date
2011-08-10
Shipping Type
International Shipping
Shipping Method
Choose between EMS[DHL] and Small Packets
Shipping Cost
EMS[DHL] Cost (Default)
Media
CD
Qty :

Total Purchase Amount:

$0

Twitter Login
Google Login

DETAIL INFO

detail prdoduct - 상품상세설명

01. 멘델스존: 무언가 No.30, A장조 Op.62/6 ‘봄노래’ 
Mendelssohn: Song without words No.30 in A Major, Op.62/6 \'Spring song\'
Dana Protopopescu (piano) 
02. 라흐마니노프: 피아노 협주곡 2번 c단조, Op.18 1악장 모데라토
Rachmaninoff: Piano concerto No.2 Op.18 in C minor, 1st. Allegro Moderato 
Garrick Ohlssohn (piano), Academy of St.Martin in the Fields, Neville Marriner (cond) 
03. 슈베르트: 마왕 Op.1 
Schubert : Der Erlkönig Op.1 _ Olle Persson (bariton), Mats Jansson (piano)
04. 알비노니: 아다지오 g단조 
Albinoni: Adagio in G minor _ Capella Istropolitana, Richard Edlinger (cond) 
05. 쇼팽: 연습곡 Op.10, No.3 E장조 ‘Tristesse’ 
Chopin: Étude Op.10, No.3 in E Major \'Tristesse\' _ Freddy Kempf (piano)
06. 베르디: 오페라 ‘나부코’ 중 <히브리 노예들의 합창> 
Verdi: Nabucco - Va, pensiero, sull\'ali dorate 
Bulgarian National Svetoslav Obretenov Choir, Sofia Philharmonic Orchestra, Georgi Robev (cond) 
07. 에릭 사티 ㅣ짐노페디 No.3 
Satie: Gymnopédies No.3 _ Roland Pontinen (piano)
08. 생상스: 동물의 사육제 No.13 ‘백조’
Saint-Saëns: The Carnival of the Animals, No.13 \' The Swan\'
Johannes Moser (cello), Stuttgard Radio Symphony Orchestra
09. 로시니: 세비야 이발사 서곡
Rossini: Le Barbier de Séville \'Overture\' 
Moscow State Radio and Television Symphony Orchestra Peter Klaus Hahn (cond)
10. 브람스: 현악6중주 제2번 G장조 Op.36 1악장
Brahms: String sextet No.2 in G Major, Op.36 1st _ Stuttgart Soloists
11. 베토벤: 엘리제를 위하여 
Beethoven: Für Elise _ Mark Ehrenfried (piano)
12. 베를리오즈: 환상 교향곡 중 1악장 (꿈-열정)
Berlioz: Symphonie Fantastique / Rêveries-Passions : 1
Stuttgart Radio Symphony Orchestra, Roger Norrington (cond)

DVD
01. 멘델스존의 뒤에는 ‘대필 작곡가’가 있었다$1 
02. 라흐마니노프의 <피아노협주곡 제2번>은 최면요법으로 탄생됐다$2 
03. 슈베르트의 <마왕>은 슈베르트의 작품이 아니다$3
04. <알비노니의 아다지오>는 알비노니 작품이 아니다$4 
05. 쇼팽의 연습곡 <이별의 곡>은 “애국”을 노래한 곡이다$5
06. <히브리 노예들의 합창>은 이탈리아 독립 운동가였다$6 
07. 에릭 사티의 <짐노페디>는 최초의 BGM이다$7
08. 동물의 사육제 중 <백조>만 출판된 이유는 악플러 때문이다$8
09. <세비야 이발사> 서곡은 재활용 곡이다$9 
10. 브람스의 <현악 6중주곡 제2번>에는 암호가 숨겨져 있다$10
11. 베토벤의 <엘리제를 위하여>는 엘리제를 위해서 만든 곡이 아니다$11
12. <환상교향곡>을 작곡한 베를리오즈는 피아노를 못 쳤다$12


엉뚱 발랄 유쾌한 문화예술 버라이어티 프로그램 [명작 스캔들 : KBS 1 TV 매주 화요일 밤 11시 40분]은 어렵게만 느껴졌던 명작 속 숨은 이야기를 찾아내어 우리시대 최고의 입담꾼들이 맛있게 요리하는 문화 버라이어티 프로그램입니다. 

명작 속 스캔들을 파헤치고 있는 주인공은 가수이자 화가인 조영남과 문화심리학자 김정운 교수. 인문학적 소양과 문화적 감수성을 통해 우리의 시선으로 명작을 바라보고 해석하는 교양의 재미를 시청자에게 선사합니다.

이번 프로젝트는 프로그램에서 소개되고 있는 클래식음악(CD)과 그 음악의 숨은 이야기를 이해하는데 도움이 될 수 있는 DVD로 꾸며져 있으며 이 시리즈는 계속 이어집니다.

“당신이 알고 있던 상식을 뒤집는 파격적인 스캔들.
비현실적인 현실, 명작에 숨겨진 이야기를 파헤친다."
명작을 다시 보게 하는 은밀한 이야기가 펼쳐진다.

무겁고 딱딱하게만 생각되는‘명작’이란 단어와 참을 수 없는 존재의 가벼움을 느끼게 하는 ‘스캔들’의 절묘한 조합! 문화 프로그램이 가지고 있던 근엄함을 벗고 유쾌하면서도 발칙한 옷을 입은 <명작스캔들>.
<명작 스캔들>은 대중가요뿐 아니라 클래식, 건축물, 조각품, 그림 등 자칫 어려워 보이는 예술 장르를 다루고 있다. 하지만 '명작'이라는 단어에서 느껴지는 왠지 모를 거리감은 멀지 않다. 그림에 얽힌 이야기나 아티스트가 가지고 있던 비밀 등 사람들이 궁금해 할 만한 가십 거리를 소개하는 방식으로 명작에 접근하기 때문이다.
-------------------------------------------------------------------------------

스캔들을 즐기면 명작이 보인다

한 글자 오독으로 이름이 바뀌어 버린 곡, 긴 우울증을 극복하고 써내려간 곡, 사랑하는 여인, 그리운 조국에 대한 마음을 담아 완성시킨 곡... 세상에 명작이라 불리는 대부분의 작품에는 한 인간의 사랑, 그리움, 아픔 또 결핍이 녹아있다.
결국 오늘날 우리도 겪을 수 있는 인간적인 욕구가 예술로 승화되는 것을 확인하는 것이 명작 속에 숨겨진 스캔들을 파헤치는 작업이다.

유럽에서는 예로부터 살롱, 카페문화가 발달해 다양한 계층의 사람들이 모여 문화예술을 논하는 것이 자연스러운 일이었단다. 아쉽게도 우리에겐 아직도 예술작품에 대해 자신의 의견을 내놓는 것이 쑥스러운 일인 듯하다.
KBS<명작스캔들>을 통해 작품에 대한 나의 느낌을 자유롭게 표현하며 예술적 담론을 만들어가는 일이 얼마나 쉽고, 재미있는 일인지 알아갔으면 하는 바람을 가져본다.

자, 다시 ‘명작’이라 불리는 곡들을 찬찬히 들어보자! 내 마음 깊은 곳에선 이미 작곡가들의 인간적인 ‘스캔들’과 교감을 하고 있을 것이다.

명작스캔들 MC : 최원정 아나운서

[곡해설]

01. 멘델스존: 무언가 No.30, A장조 Op.62-6 ‘봄노래’
Mendelssohn: Song without words No.30 in A Major, Op.62/6 'Spring song'
Dana Protopopescu (piano)

스캔들 - 멘델스존의 뒤에는 ‘대필 작곡가’가 있었다?
겨우내 얼어붙었던 세상을 깨우는 멘델스존의 <봄노래>는 통통 튀는 봄의 환희를 귀엽게 표현했다. 이 곡을 듣고 있으면 산뜻한 봄의 풀냄새와 꽃향기, 졸졸 흐르는 시냇물 소리가 겹쳐진다. 낙천적이고 낭만적인 느낌을 주는 피아노곡 49곡으로 이뤄진 <무언가 Song without words>중 가장 널리 알려진 곡이 바로 <봄노래>다. 특히 <무언가(無言歌)>는 말 그대로 가사는 없고 멜로디에 충실한 피아노곡으로 ‘멘델스존’이 처음 쓰기 시작한 명칭이다. 그런데 “‘멘델스존’에게 대필 작곡가가 있었다.”는 주장이 제기 됐다. ‘멘델스존’과 같은 시대에 활동했던 프랑스 작곡가 ‘샤를 구노’는 그의 자서전에서 ‘멘델스존’의 <무언가> 49곡 중 대부분이 누이 ‘파니’의 작품이라고 밝혔던 것이다. 실제로도 ‘파니’의 작품 중 6곡은 남동생인 ‘펠릭스 멘델스존’의 이름으로 발표되었다. 천재 음악가였고 ‘바흐’의 <마태 수난곡> 악보를 찾아낸 발굴자였으며, 음악교육자로 38년의 짧은 생을 화려하게 살다간 ‘펠릭스 멘델스존’. 음악평론가들이 뽑은 음악사 최고의 천재 작곡가 ‘멘델스존’의 아름다운 선율 뒤에 숨겨진 진실은 과연 무엇일까? ‘펠릭스 멘델스존’의 화려하고 섬세한 작품에서 느껴지는 여성성이 이러한 의혹을 낳은 것은 아닐까? 시적인 정취가 물씬 풍기는 이 소품들은 매우 서정적인 피아노곡이다. 서로 끔찍하게 위했던 오누이는 죽음도 함께 했다. 1847년 누나 ‘파니’가 42세로 사망하자 마치 뒤를 따르기라도 하듯 ‘멘델스존’도 같은 해에 세상을 떠났다. 세상의 말처럼 둘은 영혼의 교류를 하고 있었던 건 아닌지 모를 일이다.

02. 라흐마니노프: 피아노 협주곡 2번 c단조, Op.18 1악장 모데라토
Rachmaninoff : Piano concerto No.2 Op.18 in C minor, 1st. Allegro Moderato
Garrick Ohlssohn (piano), Academy of St. Martin in the Fields,
Neville Marriner (cond)

스캔들 - 라흐마니노프의 <피아노협주곡 제2번>은 최면요법으로 탄생됐다?
1979년 12월, 영국의 한 의학전문지에 실린 논문 중 “우울증으로 고통 받던 ‘라흐마니노프’가 최면 치료를 받고 ‘피아노 협주곡 2번’을 작곡했다”는 내용이 화제가 됐다. ‘라흐마니노프’의 우울증은 교향곡 1번의 초연과 함께 시작됐는데 그 때 그의 나이 스물네 살, 전도유망한 작곡가로 명성을 날리고 있던 중요한 시기였다. 우울증의 가장 큰 원인은 앞서 발표한 교향곡 1번의 실패, 특히 음악평론가 ‘세자르 퀴’의 악평은 그에게 씻을 수 없는 상처를 남겼다. 그리고 두 번째 원인은 사촌 ‘사티나’와의 결혼 실패. 당시 러시아는 결혼을 하려면 정교회의 승인이 필요했고 특히 근친간의 결혼은 엄격하게 금기시되고 있었다. 자신의 뜻과는 달리, 벌어진 일과 사랑의 실패는 그를 무기력증에 빠트렸고, 작곡에 대한 의지와 자신감을 완전히 상실하게 했다. 심각한 우울증으로 고생하던 ‘라흐마니노프’가 마지막으로 찾아간 사람은 최면 전문가인 ‘니콜라이 달’ 박사. 그의 치료는 ‘작곡을 할 수 있다’는 긍정적 암시를 주입하는 것이었다. 3개월 후, ‘라흐마니노프’는 오랜 절망과 좌절의 늪에서 나와 불후의 명작 <피아노 협주곡 제2번>을 완성한다. 오래도록 눌러왔던 감정들이 작품 속에 녹아난 것일까? 시작 부분의 피아노 터치가 인상적인 곡으로 크렘린의 종소리라는 별명을 가지고 있을 만큼 장중하고 아름답다. 누가 들어도 단번에 러시아적인 분위기를 느낄 수 있다. 우울증으로 3년이나 작곡을 하지 못하던 ‘라흐마니노프’가 최면 치료를 받은 끝에 슬럼프를 극복하고 발표한 <피아노 협주곡 제2번>, 한 예술가의 고뇌는 20세기 가장 아름다운 피아노 협주곡 중의 하나로 승화된 것이다.

03. 슈베르트: 마왕 Op.1
Schubert : Der Erlkonig Op.1
Olle Persson (bariton), Mats Jansson (piano)

스캔들 - 슈베르트의 <마왕>은 슈베르트의 작품이 아니다?
‘슈베르트’의 수많은 가곡들 중에서도 가장 널리 알려진 곡이 <마왕>이다. 그런데 ‘슈베르트’는 ‘이 곡이 자신의 곡이 아니며, 나는 이런 졸작을 쓴 기억이 전혀 없다’고 편지에서 밝혔다. “‘슈베르트’의 <마왕>은 ‘슈베르트’의 작품이 아니다?” 이 수수께끼 같은 얘기의 진실은 무엇일까? 하지만 가곡 <마왕>은 ‘슈베르트’의 작품이 확실하다는 증거가 있다. ‘슈베르트’의 친구 ‘슈파운’은 “어느 날 친구의 집에 찾아갔는데 그가 들뜬 사람처럼 괴테의 시 <마왕>을 읽고 있었다. 그리고 갑자기 책상에서 펜을 들더니 그 기막힌 작품 <마왕>을 순식간에 악보 위에 적어 내려갔다.”고 <마왕>의 탄생 순간을 기록으로 남겼던 것이다. 18세의 이름 없는 작곡가 ‘슈베르트’는 <마왕> 악보를 출판사로 보냈다. 그러나 쉬운 멜로디의 가곡이 유행하던 당시로선 너무 난해하고 복잡하다며 출판이 거절됐다. 문제는 ‘슈베르트’가 보낸 <마왕>의 악보가 출판사의 실수로 동명이인 다른 ‘슈베르트’에게 잘못 전달되면서 이 편지가 남겨진 것이다. 실제로 독일에는 당시 유명한 궁정악사로 베이시스트 겸 작곡가인 ‘슈베르트’가 드레스덴에 있었다. 무명 ‘슈베르트’를 전혀 알 수 없었던 출판사가 악보를 잘못 되돌려 보낸 것이었다. 오늘날 우리에게 가곡의 왕으로 불리며 존경받는 ‘슈베르트’도 1815년 당시에는 아직 단 한 곡도 출판하지 못한 이름 없는 작곡가였을 뿐이었다. 결국 <마왕>은 세상에 나오지 못하고 한동안 ‘슈베르트’의 친구들만이 들을 수 있는 숨겨진 곡이 되었다. 그렇다면 출판사는 왜 ‘슈베르트’의 <마왕>을 거절했던 것일까? 쉬운 멜로디가 반복되던 당대의 가곡들과는 비교할 수도 없이 복잡하고 파격적인 작품이라 그 누구에게도 주목받지 못했던 곡 <마왕>, 이는 ‘슈베르트’가 시대를 너무 앞서갔기 때문은 아닐까?

04. 알비노니: 아다지오 g단조
Albinoni : Adagio in G minor
Capella Istropolitana, Richard Edlinger (cond)

스캔들 - <알비노니의 아다지오>는 알비노니 작품이 아니다?
애수 어린 분위기와 장중한 울림이 뛰어나 유독 전쟁 영화의 배경음악으로 많이 쓰인 알비노니의 <현과 오르간을 위한 아다지오 g단조>. 바로크 음악 중 가장 아름다운 작품으로 칭송 받고 있다. 지금은 원 제목보다 작곡가 ‘알비노니’의 이름을 딴 <알비노니의 아다지오>로 불리는 경우가 더 많다. 하지만 이 곡의 작곡가가 따로 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이탈리아 음악학자 ‘지아조토’가 제2차 세계 대전 당시 연합군에 의해 폭격 당한 드레스덴 도서관의 폐허 속에서 '발견'한 알비노니의 g단조 소나타 제2악장의 콘티누오 단편들을 모아 적당히 편곡해서 발표한 곡이라 밝힌 것이다. 이런 사실은 악보집 서문에도 언급되어 있다. 그런데 드레스덴 도서관 측은 폭격을 받은 사실이나 알비노니의 악보를 보관한 적이 처음부터 없었다고 공식적으로 밝혔다. 하지만 스위스 음악학자 니콜라 슈나이더가 이탈리아 베로나에서 드레스덴 기록보관소 직인이 찍힌 ‘지아조토’의 악보 원본을 발견하면서 진실은 또 다시 미궁 속으로 빠져버렸다. 이 의문에 대해 기록보관소 측은 악보에 찍힌 도장이 보관소 직인임에는 틀림없지만 악보는 필사본일 뿐이며 원본이 존재했었다는 어떠한 기록도 남아있지 않다고 공식 입장을 밝혔다. 그렇다면 이 악보는 누가 만든 것일까? 6마디가 남아있지만 누가 만든 것인지 출처가 불분명한 악보! 분명한 것은 그 악보의 6마디와 베이스 부분이 일치하는 작품을 ‘지아조토’가 만들어 냈다는 사실 뿐이다. ‘지아조토’의 말대로 ‘알비노니’가 작곡한 6마디일까? 아니면 그저 ‘알비노니’의 이름만 차용한 것일까? 그 정답은 오직 ‘지아조토’만이 알고 있다.

05. 쇼팽: 연습곡 Op.10, No.3 E장조 ‘Tristesse’
Chopin: Etude Op.10, No.3 in E Major 'Tristesse'
Freddy Kempf (piano)

스캔들 - 쇼팽의 연습곡 <이별의 곡>은 “애국”을 노래한 곡이다?
드라마 속 연인들의 배경음악으로 흔히 등장하는 쇼팽의 <연습곡 작품번호 10의 3>. 사람들은 이 곡을 이별의 이미지로 기억한다. 쇼팽이 첫사랑과 헤어지면서 그 슬픔을 담은 곡으로 알려진 것이다. 그러나 대부분의 비평가들은 ‘쇼팽이 이 연습곡에 조국에 대한 그리움을 담았다’고 해석한다. 폴란드를 떠난 후 숨을 거둘 때까지 단 한 번도 고향땅을 밟지 못했던 쇼팽. 그의 향수를 달래준 건 친구들이 선물로 준 한 줌의 흙뿐이었다. 쇼팽이 고국을 떠나던 해 폴란드는 혁명을 일으키지만 러시아에 무참히 진압당하고 만다. 멀리서 조국의 아픔을 그저 바라 보기만 해야 했던 쇼팽은 고국에 대한 마음을 담아 곡을 쓰기 시작한다. 폴로네즈와 마주르카 등 그의 작품 곳곳에는 폴란드 민속음악의 리듬이 살아 있다. 쇼팽에게 조국은 음악적 정체성이었던 것이다. 쇼팽은 서른아홉에 폐결핵으로 사망했다. 그의 무덤 위에는 평생 고이 간직해온 폴란드의 흙이 뿌려졌고, 고국으로 돌아간 건 그의 심장뿐! 멀리서 고향을 그리던 쇼팽에게 음악은 또 다른 모습의 조국이었는지도 모른다.

06. 베르디: 오페라 ‘나부코’ 중 <히브리 노예들의 합창>
Verdi : Nabucco - Va, pensiero, sull'ali dorate
Bulgarian National Svetoslav Obretenov Choir,
Sofia Philharmonic Orchestra, Georgi Robev (cond)

스캔들 - <히브리 노예들의 합창>은 이탈리아 독립 운동가였다?
성악가가 아니어도 능숙하게 <히브리 노예들의 합창>을 노래할 줄 아는 이탈리아 사람들. 이탈리아인들의 말처럼 ‘히브리 노예들의 합창’은 정말 이탈리아 독립 운동가였을까? 오페라 <나부코>가 발표된 1842년, 이탈리아는 오스트리아의 지배를 받고 있었다. 조각조각 나뉜 국토와외세의 폭정, 이탈리아 민중은 그 무엇보다도 조국의 통일과 독립을 열망했다. 때마침 발표된 오페라 <나부코>는 그런 이탈리아 민중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그런데 왜 그들은 성서 속에 등장하는 바빌론 왕과 이스라엘 백성들의 이야기를 다룬 <히브리 노예들의 합창>을 독립운동가로 불렀을까? 두 편의 오페라가 잇따라 실패한데다 아내의 죽음으로 창작 의욕을 잃고 방황하던 베르디를 끌어당긴 건 바로 대본의 한 구절이었다. ‘Va, pensiero, sull'ali dorate 가라 상념이여, 금빛 날개를 타고’. 이 말은 베르디의 창작 의욕에 다시 불을 붙였고, 이탈리아 민중의 마음에 독립을 열망하는 불을 지피는 곡으로 새롭게 탄생했다. 히브리 노예들의 모습에서 자신들의 처지를 발견한 이탈리아 사람들은 <히브리 노예들의 합창>을 독립운동가처럼 부르기 시작했다. 당시 오페라 <나부코>의 인기가 얼마나 대단했는지는 대중을 상대로 출판됐던 악보에서도 확인할 수 있다. 당시 이탈리아 집집마다 한 권씩은 가지고 있던 악보, 우리 돈 약 760원짜리 값싼 악보, 그야말로 날개 돋친 듯 팔려 전 국민의 사랑을 받았던 것이다. 베르디가 나부코를 발표한 지 약 170년, <히브리 노예들의 합창>은 지금도 여전히 이탈리아의 국민 찬가로 사랑받고 있다.

07. 에릭 사티: 짐노페디 No.3
Satie: Gymnopedies No.3
Roland Pontinen (piano)

스캔들 - 에릭 사티의 <짐노페디>는 최초의 BGM이다?
각종 영화와 광고의 배경음악으로 익숙한 선율 <짐노페디>가 최초의 BGM이라는 말이 사실일까? ‘사티’가 활동하던 19세기 후반, 많은 예술가들이 파리의 몽마르트르로 모여들기 시작했는데 ‘사티’도 그들 중 하나였다. ‘에릭 사티’는 21세부터 몽마르트르의 카바레 ‘검은 고양이’에서 피아니스트로 일하면서 세 개의 중요한 피아노 연작인 <사라방드>(1887), <짐노페디>(1888) <그노시엔느>(1890)를 작곡한다. <짐노페디>는 가장 대중적으로 잘 알려진 사티의 곡이 되었다. 생전에 크게 주목받지 못했던 그를 재발견한 사람은 프랑스 영화감독 ‘루이 말’이었다. 1963년 영화 `<도깨비불`> 배경음악으로 ‘사티’의 피아노 작품을 사용했다. 사후 38년 후에야 그의 이상하지만 아름다운 선율에 세상이 귀를 기울이기 시작했던 것이다. 원래 <짐노페디>란 고대 스파르타의 연중행사인 제전의 하나로, 나체의 젊은이들이 합창과 군무로써 신을 찬양한 것을 말한다. ‘사티’의 <짐노페디>는 1888년 작곡된 3곡의 모음곡이다. 그는 이 고대 제전의 춤을 3곡으로 된 피아노 모음곡으로 그려냈다. 처음엔 일정한 리듬이 반복되어 단순한 듯 들리나 절제된 선율의 신비로움을 느낄 수 있는 곡이다. ‘사티’는 기존 음악계가 쌓아놓은 신조나 미학을 무시하고 자신의 고집대로 살아간 '세기말의 반항아'였다. 그는 낭만주의나 인상주의에 반대하여 감정의 표출을 절제한 채 단순하면서도 기발한 음악들을 써냈다. 또 말년엔 이런 개념을 구체화시켜 방안의 가구처럼 분명히 존재하지만 그 존재감을 드러내지 않기 때문에 편안하게 들을 수 있는 음악, <가구음악>도 발표했다. 그의 말에 따르면 <가구음악>은 공기 진동을 일으킬 뿐이며 그것은 빛과 열과 같은 역할을 담당한다는 것이다. 다시 말하면 가구처럼 얌전하게 호젓하게 들어야 할 음악이라는 것이다. 요즘 말하는 환경음악의 시조라고 해도 무방하지 않을까?


08. 생상스: 동물의 사육제 No.13 ‘백조’
Saint-Saens: The Carnival of the Animals, No.13 'The Swan'
Johannes Moser (cello), Stuttgard Radio Symphony Orchestra

스캔들 - 동물의 사육제 중 <백조>만 출판된 이유는 악플러 때문이다?
‘생상스’ 하면 가장 먼저 떠오르는 작품 <동물의 사육제>, 그런데 총 14곡으로 구성된 이 작품이 그의 생전에는 빛을 보지 못했고 사후에야 비로소 출판될 수 있었다. 생상스가 14곡 중 ‘백조’를 제외한 다른 모든 곡들에 대해 출판 금지령을 내렸기 때문이다. 왜 ‘생상스’는 자신의 작품에 스스로 족쇄를 채웠던 것일까? 19세기 프랑스는 음악적 변혁기였다. 오페라만을 최고로 여기던 프랑스는 특히 기악곡 분야에서 거의 불모지나 다름없었다. 그래서 ‘생상스’는 당시 독일의 선진 음악과 작곡가 ‘바그너’를 프랑스에 소개한다. 그런데 1870년, 상황이 급변했다. 보불전쟁으로 인해 반 독일정서가 프랑스에 일기 시작한 것이다. 그 결과, ‘바그너’를 프랑스에 소개한 ‘생상스’는 ‘반애국자’로 낙인이 찍혔다. 오명을 씻고 싶었던 것일까? 그는 돌연 한 권의 책을 발표한다. 갑작스럽게 ‘바그너’를 비롯한 독일음악을 신랄하게 비판하고 나선 것이다. 그러자 이번엔 독일음악 추종자들의 비난이 빗발쳤고, 일부 과격주의자들은 ‘생상스’의 연주회까지도 무산시켰다. 이런 어려운 상황 속에서 만들어진 작품이 바로 <동물의 사육제>였다. 결국 ‘생상스’는 비난이 두려워 작품을 묻어 두기로 결심한다. 하지만 13번째곡 ‘백조’만은 출판을 허락한다. 유유히 노닐며 헤엄치는 백조의 모습을 첼로 선율로 표현해낸 ‘생상스’. 쏟아지는 비난에도 불구하고 총 14곡의 <동물의 사육제> 중 유일하게 ‘백조’를 출판한 이유는 그 누구에게도 비난받지 않을 자신이 있었기 때문은 아닐까?

09. 로시니: 세비야 이발사 서곡
Rossini: Le Barbier de Seville 'Overture'
Moscow State Radio and Television Symphony Orchestra,
Peter Klaus Hahn (cond)

스캔들 - <세비야 이발사> 서곡은 재활용 곡이다?
당대의 작곡가들이 극찬했던 ‘로시니’의 오페라 <세비야의 이발사>, 특히 경쾌한 리듬으로 막을 여는 서곡은 오페라에 대한 기대감을 불러일으킨다. 그런데 이 오페라의 서곡이 불과 몇 개월 전에 발표됐던 곡이었을 뿐 아니라 3년 전에 이미 발표했던 또 다른 오페라 ‘영국 여왕 엘리자베타’의 서곡에도 사용됐던 재활용 곡이었다. 게다가 곡 전반에 걸친 음의 흐름도 흡사하다. ‘로시니’는 표절과 전용(轉用)의 상습자로, 베토벤의 제8번 교향곡의 1절을 무단 차용한 일이 있을 정도였다. 게다가 오페라 <세비야의 이발사>에서 서곡 외에도 몇 가지 전용이 있다는 것이 지적되고 있으니 순진한 로시니의 태평스러운 성격이 그대로 나타나고 있어 재미있다. 이는 로시니의 성격일 뿐 아니라 당시에는 저작물에 대한 통념이 관대했다는 것을 말해주고 있는 것이다. 그렇다면 로시니는 왜 자신의 서곡을 여러 오페라에 다시 썼을까? 로시니는 불후의 오페라 <세비야의 이발사>를 단 13일 만에 작곡했는데, 시간에 쫓기던 그가 결국 이미 흥행에 실패했던 자신의 오페라 서곡을 재사용했던 게 아닐까 추측된다. 그렇다면 상습적인 재활용일까? 아니면 공들여 작곡한 자신의 곡이 사라지는 것이 안타까웠던 것일까? 여하튼 단기간에 작곡되었지만 비극과 희극을 관통하는 ‘로시니’만의 관현악법 매력이 여지없이 살아있다. 사람들을 흥겹게 하는 로시니표 크레센도 특유의 매력과 명쾌하고 기지에 넘치는 주제의 전개가 19세기 전반 이탈리아 오페라 서곡을 대표하는 걸작으로 이 곡을 자리매김 해준다. 명작 <세비야의 이발사>에 아주 잘 어울리는 서곡으로서 풍자적이고 생기에 찬 극적인 박력을 나타내고 있는 것도 부정할 수 없다.

10. 브람스 ㅣ 현악6중주 제2번 G장조 Op.36 1악장
Brahms: String sextet No.2 in G Major, Op.36 1st
Stuttgart Soloists

스캔들 - 브람스의 <현악 6중주곡 제2번>에는 암호가 숨겨져 있다?
평화롭고 고요한 분위기의 브람스 현악 6중주곡 제2번, 이 곡에 암호가 숨겨져 있다? 1악장에서 세 번 반복되는 선율, 이 다섯 음에는 한때 사랑했던 여인의 이름이 담겨 있다. 음악 속에 숨겨진 암호는 음표로 만들어진 이름 ‘아가테’, 멜로디로 A, G, A, H, E가 된다. 곡 속에서 이 멜로디는 매우 서정적으로 나타난다. 1858년, 스물다섯 살의 브람스는 오랜 친구를 만나기 위해 독일 괴팅겐을 방문한다. 그리고 그곳에서 목소리가 아름다운 여인 ‘아가테 폰 지볼트’를 만난다. ‘브람스’와 ‘아가테’는 곧 사랑에 빠졌고, 만난 지 몇 달 만에 약혼을 한다. 하지만 구속당하기 싫다는 이유로 ‘브람스’는 ‘아가테’를 사랑하면서도 결혼을 망설이게 되고, 결국 두 사람은 파혼한다. 그리고 브람스는 당시 작곡 중이던 현악 6중주곡 제2번에 ‘아가테’의 이름을 담는다. 현악 6중주곡 제2번은 전체 4악장으로 이뤄져 있으며 목가적인 분위기로, 제1악장의 코데타에서 2개의 바이올린이 A-G-A-D-H-E로 아가테(Agathe)이름을 담은 선율을 세 번 연주한다. "아가테 테마"라고 하는 것은 ‘아가테 폰 지볼트’의 이름인 agathe를 소리 나는대로 A-G-A-[T]H-E (라-솔-라-시-미)의 음으로 제1바이올린과 제1비올라가 연주하는 것이다. ‘브람스’는 ‘아가테’란 이름을 선율로 만들어 떠나간 사랑에 대한 안타까운 마음을 담고, 뒤이어 오는 선율엔 독일어로 안녕이란 뜻의 ‘Ade(아데)’란 단어를 넣어 곡을 완성한다. 음악을 통해 이루지 못한 사랑에 작별을 고했던 것이다. ‘브람스’는 속박이 싫어 첫사랑을 떠나보내고, 한평생 연상의 여인이자 스승의 아내인 ‘클라라’를 향한 사모의 정을 가슴에 묻어둔 채 홀로 지냈다.

11. 베토벤: 엘리제를 위하여
Beethoven: Fur Elise
Mark Ehrenfried (piano)

스캔들 - 베토벤의 <엘리제를 위하여>는 엘리제를 위해서 만든 곡이 아니다$13
피아노를 배운 사람이라면 누구나 한 번쯤은 쳐봤을 베토벤의 <엘리제를 위하여>, 이 곡의 제목은 베토벤이 악보에 남긴 글귀에서 비롯됐다. 가장 대중적으로 사랑받는 피아노 소품곡 중의 하나 <엘리제를 위하여>, 이 곡의 주인공 ‘엘리제’는 과연 누굴까$14 수많은 여인들에게 연정을 품었던 베토벤, 그는 연인들에게 사랑의 편지를 보내고 곡을 선물하곤 했다. 하지만 베토벤의 연인 중에는 엘리제란 애칭을 가진 사람이 없었다. 베토벤 연구자들은 엘리제가 전혀 다른 인물이라고 말한다. 1925년, 독일의 한 음악 학자는 엘리제가 ‘테레제(Therese Malfatti,1792~1851)’일 것이라는 논문을 발표했다. 테레제 말파티, 베토벤 주치의의 조카이자 베토벤에게 피아노를 배웠던 여성이다. 그렇다면 왜 테레제가 아닌 엘리제가 됐을까$15 글씨를 마구 휘갈겨 쓰기로 유명한 베토벤, 악보를 출판한 사람이 테레제의 T를 엘리제의 E로 착각했을 것이란 추측이 대세다. 베토벤 사망 후 40년이란 시간이 흐른 뒤에야 발표된 <엘리제를 위하여>, 이 사랑스런 곡의 주인공을 아는 건 오직 베토벤 자신뿐이다.

12. 베를리오즈: 환상 교향곡
Berlioz: Symphonie Fantastique / Reveries-Passions : 1
Stuttgart Radio Symphony Orchestra, Roger Norrington (cond)

스캔들 - <환상교향곡>을 작곡한 베를리오즈는 피아노를 못 쳤다$16
<환상 교향곡>은 음악사에서 신기원을 이룬 작품으로 평가받고 있다. 베를리오즈는 이 곡을 통해 독일이나 오스트리아의 전통적인 교향곡과는 매우 다른, 소위 ‘드라마틱 교향곡’을 선보였다. 그가 이 곡에서 시도한 오케스트라의 편성은 파격 그 자체였다. ‘환상 교향곡’은 5악장이라는 구성뿐만 아니라 ‘고정악상’, 그러니까 똑같은 멜로디가 매 악장마다 약간씩 변형되어 나오는 특이한 형식의 기악곡이다. 그러나 이 곡을 더 유명하게 만든 것은 이 곡에 얽힌 작곡가 자신의 에피소드다. 음악에 이야기를 담은 표제음악의 개척자 ‘베를리오즈’가 피아노를 전혀 못 쳤다는 것이다. 그는 어린 시절 아버지의 반대로 피아노를 배우지 못했다. 그렇다면 피아노를 못 쳤던 베를리오즈는 어떻게 그 엄청난 교향곡을 작곡했을까$17 완고한 아버지 때문에 음악에 대한 꿈을 접어야 했던 베를리오즈, 그는 아주 정확한 귀를 가지고 있었다고 한다. 독학으로 작곡법을 익히고, 머리로 음을 떠올려가며 5악장 형식의 교향곡을 작곡했던 것이다. 그러나 당시 4악장의 전통형식을 무시한 베를리오즈의 교향곡은 환영받지 못했다. 남들보다 늦게 음악을 시작했고 피아노조차 칠 줄 몰랐던 베를리오즈, 그러나 남들과 달랐기에 형식에서 벗어난 과감한 곡을 탄생시킬 수 있었던 건 아닐까$18

해설 : 프로듀서 민승식

About Poster & Poster Tube

- We can present the poster with your product marked 'poster' behind the product's name.
- If you don't need the poster, you can write it in order message.
- If you choose the EMS(DHL) delivery method, we are shipping poster rolled with poster tube automatically.
- But if you choose the Small Packets delivery method, the poster will be folded.
- Poster Tube is NOT applicable for Small Packets shipping because of its size.

REVIEW

Payment

[PayPal] : Virtual Online Account, Credit/Debit Cards supported by PayPal
1. Payment with credit/debit card (VISA, MASTER, JCB, AMEX etc.) via PAYPAL – without a paypal account
2. Payment with credit card (Visa, Master, JCB, Amex, and etc.) - verified by 3D secure accepted

Shipping

Shipping Method : there is 2 methods - EMS(or DHL) and Small Packets.

Shipping Area : Worldwide

Shipping costs are automatically calculated based on shipping area, shipping method, and weight of the items.

Delivery Time :
Small Packets Delivery Time via K-Packet service (Update: Oct 10, 2017)
Area Average Delivery Time
Asia 6 ~ 10 business days
Oceania 7 ~ 12 business days
North America 9 ~ 14 business days
Europe 7 ~ 14 business days
Middle East 9 ~ 15 business days
South America 10 ~ 20 business days
Africa 15 ~ 25 business days
EMS(or DHL) Delivery Time
Area Average Delivery Time
All Countries 3 ~ 5 business days

● In the tables, the delivery time of EMS(or DHL) and Small Packets is based on the arrival of major cities in the destination country.

● The actual delivery time can be lengthened or shortened according to the customs clearance and shipping schedule of the destination country.

● Small Packets is updated with faster K-Pactet Delivery. There is NO change in shipping cost.


Small Packets via "K-Packet Service": there are a weight limit (Below 2kg).
Poster Tube is not applicable for Small Packets shipping.
(If the order has include a poster tube, we will ship the order without the poster tube. The amount paid for the poster tube will be stored for the next purchase use.)
In case of the product ordered includes a poster, we will fold the poster.

EMS(or DHL) and Small Packets shipping have a tracking number during delivery.
If you choose EMS(or DHL), MusicKorea will take several consideration and has the the right to choose the shipping company (EMS or DHL).
(Note: Customers are not able to choose the shipping company)
Poster Tube is added automatically when you order the item putted the poster.

- Important : Your order is shipped once your payment has been cleared.

Please contact our website Community(1:1 Inquiry) if you would like to request an exchange or cancel on your order.
└ Once your order is shipped, we hope your understanding that you can't cancel or change your order.

Packing

Packing Image


Customs and Duties : The recipient will be held responsible for international shipments which may be subject to import duties and taxes.
Please be advised that these charges are levied by the destination country and we do not have control over them.
In the case that the recipient refuses to receive the parcel, the order will be returned to Korea and will not be re-shipped.
Relevant expenses (round-trip shipping, customs, etc.) will be deducted from the refund.

Placing orders in Korea via oversea websites
For foreigner members living in Korea, Please use the korean website "www.musickorea.asia".
The korean address is only available on korean website.

Thank you.

Returns & Exchanges

Requirements
Please take into consideration that we only accept qualifying returns but not exchanges.
Refunds are issued once the returned products clear our inspection.

An item is eligible for cancellation if :

- you posted a Return request within 24 hours of payment and your order is still under “Pending” status
(if your order is under “Queued for Shipment” status, please contact our customer service center) OR
- the order is delayed for more than 10 days since payment and you have not received any notification regarding the delay OR
- the ordered item is out of stock.


We accept return(s) if :

- you receive a product different from your order OR
- you receive a defective product.


[ Return Instructions ]
① Post a return request on our Return forum within three days of receipt. You are required to attach the photos of the received product(s) and include the item code, the order number, and the reason for the return.
② A customer service representative will be in contact to assist you by email or phone.
③ Items returned must be in their original condition, which includes tags and any packaging. Also, you need to include a note of your order number, name, and user ID.

Please be advised that returns are accepted ONLY IF you followed the instructions above and your return request has been approved by our staff. Returns that are shipped to us without any prior consent are not accepted.
Please note that EVEN the defective/incorrect item(s) must be returned with all of the tags and labels intact. The item(s) must be sent in their original packaging and unworn.
Please include all contents of the original package and free gifts (if applicable) in your return packaging.
Shipping fee for any return caused by our fault will be paid by the company. However, if EMS’ cash on delivery is not possible then you can scan the return receipt and either mail it with the item to return or post an image of it on the forum.
The shipping fee will be refunded once the returned item has arrived.


We do not accept return(s) if :

- you are returning the items just because you changed your mind (on size, color, etc.)
- you are returning shoes, bags, or any other accessories
- the products are damaged due to your mishandling
- your return request is not approved by our staff


The following items are not considered defective :
* Items that are originally manufactured without tags or labels
* Items with creases that may have been made while shipping
* Items with unsatisfactory/incomplete finish due to mass production


If there is a missing item from your order :

- Contact our customer service center by phone or by forum (if you cannot reach us by phone) within 1 day of delivery.
- Please keep all contents of the original package including packaging material (boxes, plastic bags etc.) with you until you are instructed otherwise.
- Please note that we may not be able to process the refund for your missing item if you lose or damage any packaging material.